분 류 국민일보
[확산되는 반기독교 문화를 막아라] (상) 악의적인 정보유통

[확산되는 반기독교 문화를 막아라] (상) 악의적인 정보유통

입력 2012-11-06 21:22

[확산되는 반기독교 문화를 막아라] (상) 악의적인 정보유통 기사의 사진
 
기독교 폄훼 ‘카더라통신’ 유포
 
한국교회를 범죄집단으로 매도

 
인터넷은 탈권위주의시대 쌍방향 대등한 소통이라는 선물을 가져왔지만 정제되지 않은 감정의 배출통로로 악용되는 문제점도 보이고 있다. 특히 한국교회에 대한 욕설과 악성 루머는 네티즌에게 막연한 분노감을 갖게 하고 무의식중에 반기독교 정서에 빠져들게 한다. 3회에 걸쳐 인터넷상 반기독교 문화의 창궐현상을 분석하고 대안을 모색한다. 

반기독교 세력이 인터넷에서 ‘한국교회가 배타성과 야만성을 갖고 있다’고 뒤집어씌우는 데 자주 써먹는 소재는 훼불(毁佛), 사찰방화 사건이다. 하지만 이들이 기독교인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사건들은 대부분 범인이 잡히지 않은 미제사건들이다.  

대표적인 예는 2000년 6월 동국대에서 발생한 불상훼손 사건이다. 누군가 팔정도 불상에 빨간색 십자가를 칠해놓고 ‘오직 예수’라고 낙서를 한 사건이 발생하자 불교계는 “이교도의 조직적이고 치밀한 준비 끝에 반복 자행되고 있는 훼불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그리고 “외부 선교단체와 연대해 불교를 건학이념으로 하는 대학을 기독교화하겠다는 일부 몰지각한 기독학생들의 맹신적 망동을 처벌할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며 학칙까지 개정했다. 그러나 동국대는 1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범인을 잡지 못했다.  

동국대 관계자는 “불상 훼손사건은 10여년 전의 일로 아직까지도 범인은 잡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팔정도 불상에 십자가를 그릴만한 사람이 기독교인 말고 누가 있겠냐”고 말했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동국대 기독교학생연합회는 당시 동아리 가입 투표를 4일 앞둔 상황이었으며, 사건 여파로 가입이 무산됐다. 기독교학생연합회는 지금까지도 학교 지원을 받는 중앙동아리에 가입하지 못하고 있다.

동국대 훼불사건처럼 감정적·비약적 논리는 조계사 불전함에서 나온 교회 헌금봉투 사건, ○○사찰 대웅전 소실 등에서도 그대로 적용되고 있다. 안티 기독교 세력은 자신이 올린 글에 ‘개신교인을 용의자로 붙잡았으나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교도의 소행으로 추정된다’ ‘누군가 고의로 불을 냈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이라는 등의 내용을 적어놓고도 이들 사건을 교묘히 조합해 ‘개독교가 전통문화를 미신으로 간주하고 파괴한다’는 식의 근거 없는 논리를 유포하고 있다.  

최상일 서울기독교청년연합회 대표는 “이런 논리는 마치 교회에 불이 나고 십자가가 훼손되면 불교 신자들의 소행이라고 몰아붙이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면서 “동국대 훼불사건을 계기로 기독 학생의 신앙자유가 위축됐듯 어떤 뉴스가 나왔을 때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 그것이 지닌 의도를 반드시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논리의 비약은 일부 목회자의 범법행위에도 적용된다. 안티 기독교 세력은 일부 목회자나 선교사들의 범법행위 보도내용만 모두 모아 놓고 ‘○○들은 자나 깨나 간통 사기 횡령 이 중 하나라도 안하는 ○이 없다’는 비약적인 논리를 만들어 수만명의 목회자를 범죄자로 몰아가고 있다. 또 ‘일제시대 교회, 민족배신 솔선수범’ ‘나라 망하는데 교회부흥이라’는 글을 통해 교회가 친일행위를 한 주범인양 몰아가기도 한다.

이들은 “기독교인이 신사참배를 거부한 이유는 애국심이 아닌 종교적 신념 때문이다. 단지 신사참배를 거부했다는 사실만으로 애국자라고 묻어가선 안 된다”는 식의 왜곡된 논리도 펼치고 있다.

윤희구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은 “각 교회와 교단은 발등에 떨어진 불끄기에 바빠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은 인터넷상 안티 기독교 세력의 문제를 소홀히 하고 있다”면서 “교회가 반기독교 문화를 막기 위해선 재정을 투입하고 전문 인력을 적극 키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
364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2) 한국교회에 기생하는 집단] 신천지 교육자료.. 2015-09-23 1955
363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1) 조건·시한부 종말론 집단] “신도 14만400.. 2015-09-23 1974
362 국민일보 구청장 ‘명예훼손’ 신천지 관계자 벌금 300만원 2015-09-23 1668
361 국민일보 12월 21일 지구 종말?… ‘종교 사기’에 현혹되지 마세요 2015-09-23 1898
360 국민일보 악성 네티즌, 목회자에 ‘집요한 비방’ 심각 2015-09-23 2804
359 국민일보 “신사도, 과도한 직통계시는 위험… 연합기관의 정치적 이단세탁 안돼.. 2015-09-23 1636
358 국민일보 신천지도 WCC 부산총회에?… 접촉시도에 교계 비상 2015-09-23 1832
357 국민일보 [확산되는 반기독교 문화를 막아라] (하) 반기독교 여론의 부작용 실태.. 2015-09-23 1564
356 국민일보 [확산되는 반기독교 문화를 막아라] (상) 악의적인 정보유통 2015-09-23 2281
355 국민일보 이단 포교 수법과 기독교계 대책… 사회봉사단체·성경신학원 등으로 위.. 2015-09-23 1598
354 국민일보 ‘이단’ 혹시, 이웃 교회는?… 피해 사례로 본 ‘이단’의 실체 & 이렇.. 2015-09-23 1648
353 국민일보 이단상담소협회 강동상담소장 신현욱 “성경 통독한 성도 노려… 교회와.. 2015-09-23 1971
352 국민일보 신천지 기관지 천지일보 종자연과 공동포럼 개최 했었다 2015-09-23 1951
351 국민일보 신천지대책기독교연대 기자회견 열어 실상 공개 2015-09-23 1370
350 국민일보 "선의의 피해자 더이상 있어선 안된다" 신천지 폐단 실태 보고 기자회견.. 2015-09-23 1983
349 국민일보 신천지 포교·피해 사례… 천지일보로 여론 호도·신도 잠입시켜 교회 .. 2015-09-23 1911
348 국민일보 신천지 탈퇴 신현욱 소장 “신천지 2012년 총선·대선서 정치세력화 경.. 2015-09-23 2094
347 국민일보 신천지 무슨 일 하길래...교계 반발 시위 2015-09-23 1798
346 국민일보 새학기 맞은 캠퍼스 이단 경계주의보… 동아리까지 만들어 등록 2015-09-23 1781
345 국민일보 신천지대책인천시범시민연대 “신천지 본부 부평 이전 반대” 2015-09-23 1532
344 국민일보 신천지 부평 이전 불허… 부평구청, 신축 요건 미비로 부결 결정 2015-09-23 1665
343 국민일보 고창곤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 기자회견 2015-09-23 1506
342 국민일보 '캠퍼스 3월은 이단 활개의 달' 새학기 맞은 캠퍼스 이단 경계령 2015-09-23 1392
341 국민일보 새 학기 캠퍼스 이단 경계령 2015-09-23 1443
340 국민일보 한국교회 사이비단 세미나 내달19일 개최 2015-09-23 1590
339 CBS 종합일간지 천지일보, 신천지 교주 이만희에 충성 다짐 ? 2015-09-14 2501
338 CBS "신천지는 반사회적 반인륜적 집단" 2015-09-14 2060
337 CBS 강원 기독교계 '신천지' 영적전쟁 선포 2015-09-14 1448
336 CBS 대법원, CBS '신천지 아웃' 보도 문제없다...신천지 측 상고 기각 2015-09-14 1775
335 CBS "신천지이단 물러가라"… 강원 교계 대규모 집회 2015-09-14 1955
123456789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