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 류 국민일보
"선의의 피해자 더이상 있어선 안된다" 신천지 폐단 실태 보고 기자회견

"선의의 피해자 더이상 있어선 안된다" 신천지 폐단 실태 보고 기자회견

입력 2012-05-31 21:11


“신천지는 종교가 아닌 반(反) 사회적 집단입니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한국교회평신도단체협의회 등 10여개 단체가 연합한 신천지대책한국기독교연대는 31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기독교 사칭, 사이비종교 신천지의 사회·종교적 폐단의 심각성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적극적인 포교에 나서고 있는 신천지(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의 실상을 공개했다.  

기독교연대는 이날 공개한 자료에서 “신천지 집단은 기독교의 한 종파라 사칭하며 기독교인과 천주교인을 거짓된 방법으로 포섭해 종말론적 교리를 주입시키고 있다”며 “이로 인해 가출과 학업포기, 직장포기, 부부이혼, 가정 내 자살과 살인 등을 유발시켜 가정을 파괴하고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는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독교연대에 따르면 신천지는 30일 이상 교육을 할 경우에 학원등록을 하도록 한 규정을 무시한 채 20년간 비밀리에 위장신학교 등 400여 곳의 정신개조용 교육시설을 운영했다. 또 26년간 허위로 기부금영수증을 발급했으며, 수백 곳의 차명 부동산은 ‘부동산실소유자명의등기에관한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신천지 유관단체인 (사)만남이 신천지의 교의를 내포하여 제작한 손도장 태극기를 국립 현충원에 보관해 국기법을 위반하고 국가의 존엄성을 모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독교연대는 신천지와 정치권과의 유착관계도 공개했다. 

기독교연대는 “신천지는 2002년과 2007년에 대통령 선거에 개입했으며 모 정당에 1만여 명의 신도가 당원으로 가입하도록 지시했고, 이후 신천지 관계자는 정부기관 및 당직에 기용됐다”며 “대가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신천지에서 활동했던 신현욱(전 신천지 교육장)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 구리 상담소장과 안희환 기독교싱크탱크 대표, 임웅기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장, 엄승욱 신천지대책전국연합 총무의 신천지 피해사례와 포교전략, 대처 방안에 대한 설명했다.  

신 소장은 내년 중반 신천지 신도는 14만 4000명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탈자도 많아 신천지 측의 신도 수 발표는 액면 그대로 믿을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최근 신천지가 천주교 포교 활동을 적극 벌여 천주교 측에서 신천지 경계령을 내린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신 소장은 올해 14만 4000명을 채운다는 기대와 소망으로 그들의 전도열은 극에 달해 있으며 특히 1차 목표를 신천지 본부가 소재한 경기도 과천 지역으로 교인들을 이주시켜 관할시장 등을 바꾸는 ‘과천산 옮기기’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안 목사는 인터넷에서 돌아다니고 있는 목회자나 기관의 비방 동영상의 원본이 신천지에 만든 것으로 확인되거나 추정되는 동영상이 582건으로 전체동영상의 74.7%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 목회자 비방 동영상유포자 중 신천지 신도는 319명으로 확인 또는 추정돼 전체 582건 중 68.8%를 기록했다. 발표자들은 최근 신천지가 포교에 대한 교육 지침서를 만들고 기성교회와 신학대 등에 침투하는 등 치밀하고 조직적으로 포교에 나서고 있다며 개교회가 상대할 것이 아니라 교계 전체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발간한 이단 관련 자료집에 따르면 신천지 교주 이만희는 구원파, 하나님의 교회(안상홍)와 함께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이단이다. ‘교주 이만희=보혜사’라는 교리가 대표적이다. “우리에게만 구원이 있다” “예수 재림은 우리 단체에서 이뤄진다”는 등의 극단적인 주장도 서슴지 않으며 무료로 성경공부를 시켜 준다며 정통 교회 교인들에게 접근한다. 1995년 예장 통합과 합동 교단에서 이단 판정을 받았고 이후 예장 고신 합신, 기성 등에서도 잇달아 이단 판정을 받았다.  

기독교연대는 정통 교회와 성도들이 신천지에 피해를 입지 않도록 예방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동안 개 교회에서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이단·사이비 대책을 종합하고 교회간 네트워크를 조직하는 등 이단·사이비 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한국교회언론회 대변인 이억주 목사는 “이단·사이비인 신천지와의 전쟁을 선포한 이상 총력을 기울여 신천지가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각 교회마다 특별예산을 편성해 재정과 인력을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
364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2) 한국교회에 기생하는 집단] 신천지 교육자료.. 2015-09-23 1956
363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1) 조건·시한부 종말론 집단] “신도 14만400.. 2015-09-23 1974
362 국민일보 구청장 ‘명예훼손’ 신천지 관계자 벌금 300만원 2015-09-23 1668
361 국민일보 12월 21일 지구 종말?… ‘종교 사기’에 현혹되지 마세요 2015-09-23 1899
360 국민일보 악성 네티즌, 목회자에 ‘집요한 비방’ 심각 2015-09-23 2805
359 국민일보 “신사도, 과도한 직통계시는 위험… 연합기관의 정치적 이단세탁 안돼.. 2015-09-23 1636
358 국민일보 신천지도 WCC 부산총회에?… 접촉시도에 교계 비상 2015-09-23 1832
357 국민일보 [확산되는 반기독교 문화를 막아라] (하) 반기독교 여론의 부작용 실태.. 2015-09-23 1565
356 국민일보 [확산되는 반기독교 문화를 막아라] (상) 악의적인 정보유통 2015-09-23 2281
355 국민일보 이단 포교 수법과 기독교계 대책… 사회봉사단체·성경신학원 등으로 위.. 2015-09-23 1598
354 국민일보 ‘이단’ 혹시, 이웃 교회는?… 피해 사례로 본 ‘이단’의 실체 & 이렇.. 2015-09-23 1648
353 국민일보 이단상담소협회 강동상담소장 신현욱 “성경 통독한 성도 노려… 교회와.. 2015-09-23 1972
352 국민일보 신천지 기관지 천지일보 종자연과 공동포럼 개최 했었다 2015-09-23 1951
351 국민일보 신천지대책기독교연대 기자회견 열어 실상 공개 2015-09-23 1371
350 국민일보 "선의의 피해자 더이상 있어선 안된다" 신천지 폐단 실태 보고 기자회견.. 2015-09-23 1984
349 국민일보 신천지 포교·피해 사례… 천지일보로 여론 호도·신도 잠입시켜 교회 .. 2015-09-23 1912
348 국민일보 신천지 탈퇴 신현욱 소장 “신천지 2012년 총선·대선서 정치세력화 경.. 2015-09-23 2094
347 국민일보 신천지 무슨 일 하길래...교계 반발 시위 2015-09-23 1798
346 국민일보 새학기 맞은 캠퍼스 이단 경계주의보… 동아리까지 만들어 등록 2015-09-23 1782
345 국민일보 신천지대책인천시범시민연대 “신천지 본부 부평 이전 반대” 2015-09-23 1533
344 국민일보 신천지 부평 이전 불허… 부평구청, 신축 요건 미비로 부결 결정 2015-09-23 1666
343 국민일보 고창곤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 기자회견 2015-09-23 1506
342 국민일보 '캠퍼스 3월은 이단 활개의 달' 새학기 맞은 캠퍼스 이단 경계령 2015-09-23 1393
341 국민일보 새 학기 캠퍼스 이단 경계령 2015-09-23 1443
340 국민일보 한국교회 사이비단 세미나 내달19일 개최 2015-09-23 1590
339 CBS 종합일간지 천지일보, 신천지 교주 이만희에 충성 다짐 ? 2015-09-14 2501
338 CBS "신천지는 반사회적 반인륜적 집단" 2015-09-14 2061
337 CBS 강원 기독교계 '신천지' 영적전쟁 선포 2015-09-14 1448
336 CBS 대법원, CBS '신천지 아웃' 보도 문제없다...신천지 측 상고 기각 2015-09-14 1775
335 CBS "신천지이단 물러가라"… 강원 교계 대규모 집회 2015-09-14 1956
123456789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