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 류 기독교포털뉴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신천지 이만희 2000억 횡령' 추가 고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은 3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하동 소재 수원법원종합청사 후문 일대에서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추가고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뉴스1 유재규 기자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이하 전피연)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들의 돈을 갈취해 수천억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만희 총회장(89)을 추가 고발했다.

전피연은 3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하동 소재 수원법원 종합청사 후문에서 '신천지 이만희, 2000억 비자금 조성 및 횡령의혹 고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신강식 전피연 대표는 "신천지가 경기 과천 문원동에 14만4000여명의 신천지 신도들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총회성전을 짓는다는 명목으로 20년 간 각 지파에 수십억원을 거둬 들였지만 실제로 건축허가를 신청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건축헌금 명목으로 여러 지파에서 거둬들인 현금은 총회에서 취합, 이를 여러 차명계좌에 분산 입금해 둔 것으로 안다"며 "특히 신도들에게 헌금을 거둬들일 때 '내자리 헌금'이라는 이름 하에 강요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횡령사실을 피하기 위해 신도들로부터 차용증을 작성하고 돈을 가져다 사용하게 하는 등 사실상 지능적인 수법으로 지속적인 횡령 범죄를 시행해 왔다"고 전했다.

내자리 헌금이란 대규모 총회성전이 지어지는 데 그 성전 자리에 자신의 자리가 마련된다는 일종의 '자릿세' 개념이다.

전피연은 이씨가 이같은 횡령의 수법으로 자신의 명의로 된 토지와 건축물을 매입했다고 주장했다.

신 대표는 "이씨는 자신의 명의로 방 한 칸, 땅 한 평 없다고 하더니 공시짓가 17억원(시가 28억원)에 달하는 땅을 신천지가 아닌 이씨 자신의 명의로 취득했다"며 "가평의 별장 역시, 김남희씨(내연녀)의 공동명의로 했다가 최근 이 사실이 드러나자 서둘러 신천지 명의로 돌려놓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전부터 신천지가 수사기관에 적발될 때마다 등기를 하나, 둘씩 이전하고 있다는 것은 이는 명백히 횡령고의가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라며 "증거로 등기사항 전부를 추가고발장과 동봉해 수원지검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은 "○○아, 집에 돌아오너라"라는 제창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은 3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하동 소재 수원법원종합청사 후문 일대에서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추가고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뉴스1 유재규 기자
 

 


전피연은 이날 수원지법에서 열리는 이씨의 첫 공판준비기일에 맞춰 기자회견을 가졌다. 재판은 오전 10시30분부터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형사11부(부장판사 김미경) 심리로 열렸다.

공개재판이 원칙이긴 하나, 재판부는 코로나19의 확산세의 영향으로 공판진행에 반드시 필요한 검찰과 변호인 측만 참여시키는 비공개 방식으로 1차 준비기일을 갖기로 했다.

이씨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때인 지난 2월 방역당국에 교인명단과 시설현황을 누락하거나 허위로 제출하는 등 방역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또 신천지 연수원인 가평 평화의 궁전 신축 등과 관련해 56억원을 빼돌리고, 공공시설에 무단으로 진입해 만국회의 행사를 수차례 강행한 혐의도 받는다.

이씨를 포함한 신천지는 코로나19가 신천지 신도에 의해 확산되자 지방자치단체와 전피연 등 단체로부터 여러 차례 고발당했다.

이 가운데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코로나19 관련, 정부의 방역활동을 방해해 온 국가를 위기로 빠뜨렸다는 취지로 지난 2월 이씨를 고발하고 대검찰청은 이 총회장 고발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했다.

수원지검은 과천 총회 본부와 가평 평화의 궁전, 부산과 광주, 대전의 신천지 관련 시설 여러 곳을 압수수색하고 여러 증거물을 확보, 이씨를 상대로 2차례 조사한 끝에 지난 7월2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연수원 건물로 향하고 있다. 2020.3.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또 같은 날에는 검찰이 방역 방해 등 혐의로 신천지 간부 A씨 등 3명을 구속기소하고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 8월1일 수원지법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특경법 위반(횡령), 업무방해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씨를 '범죄혐의 일부 소명' '수사 과정의 증거인멸 정황' '추가 증거인멸 염려' 등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 이씨를 구속했다.

이에 신천지 측은 이씨의 구속이 부당하다는 취지로 같은 달 12일 수원지법에 구속적부심 청구서를 제출했지만 법원은 범죄사실의 소명 정도, 수사상황 진행 등 구속영장 발부가 부적법하지 않다며 '이유없음'으로 구속적부심 청구를 기각했다.

 

출처 : 기독교포털뉴스(http://www.kportalnews.co.kr)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
특집다큐 8부작 (관찰보고서-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재방송 예고 2018-04-02 1993
CBS "사이비 이단 비판은 정당하다" 법원 판례 많아 2015-09-06 2787
현대종교 "포기하지 않는 부모님의 사랑이 나를 돌아오게 했다." [1] 2015-09-06 3712
628 CBS노컷뉴스 신천지 이미지 세탁 ? “신천지 출입금지 떼라” 무차별 내용증명 2020-10-06 65
627 기독교포털뉴스 신천지 전 신도가 손배 청구…전도 '범죄행위 인정범위' 쟁점 2020-10-06 52
626 기독교포털뉴스 정부 방역활동 방해 혐의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보석' 신청 2020-10-06 54
625 기독교포털뉴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신천지 이만희 2000억 횡령' 추가 고발 2020-10-06 45
624 기독교포털뉴스 대구 소상공인 "이만희는 손해배상하고 신천지 심판받아야"(종합) 2020-10-06 42
623 CBS노컷뉴스 이단 신천지 신도 추정 20대 남성 숨져…경찰 수사 2020-03-18 978
622 기독교포털뉴스 코로나 19안고 벌인 신천지의 ‘감염테러’ 2020-03-16 487
621 CBS노컷뉴스 [단독]'신천지 확산' 서울시 7년간 위장단체 취소 민원 뭉개 2020-03-16 479
620 CBS노컷뉴스 광주에도 '제2 대구 한마음아파트'…16가정 이혼소송 2020-03-13 904
619 기타 신천지, 법인 취소 청문회 불참…서울시 "청문 종결 후 법인 취소" 2020-03-13 569
618 기타 최대 위기 맞은 신천지..창립 36년만에 존립마저 '흔들' 2020-03-12 558
617 기독신문 신천지 탈출한 청년들 “내 삶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2020-03-11 632
616 CBS노컷뉴스 [단독]신천지 '이만희 직속' 위장교회 수십곳 명단 누락 2020-03-06 568
615 기타 나는 신천지 전도특전대였다 2020-03-06 756
614 현대종교 신천지 이만희, 코로나19 관련 공개사과 2020-03-02 650
613 미래통합당이 ‘신천지’를 거론하지 않는 까닭 2020-02-26 1238
612 국민일보 신천지 교주 이만희 어디 숨었나…“공개석상에 나와 신도들 혼란 잠재.. 2020-02-26 684
611 기타 이래도 ‘신천지’는, ‘코로나19’? 되도안되는 유언비어! 너무 웃긴당.. 2020-02-25 914
610 CBS노컷뉴스 [단독] 신천지 '마지막 보루' 위장문화센터는 숨겼다 2020-02-25 1529
609 국민일보 [단독]“저는 지령대로 근처 교회에 가서 퍼뜨릴 예정입니다” 2020-02-25 743
608 뉴스앤조이 신천지 간부 폭로 "이만희, 새누리당 당명 자기가 지었다 설교" 2020-02-24 813
607 기타 신천지 2인자의 폭로 "이만희 교주는 돈밖에 모르는 사기꾼" 2020-02-24 599
606 CTS 신천지 2인자 “신천지는 사기집단이었다” 폭로! l CTS뉴스 2020-02-23 607
605 CBS [이단 사이다] 신천지 2인자 김남희 전 압구정신학원장의 2차 폭로전 2020-02-23 614
604 CBS [3년전 CBS뉴스] 신천지 아방궁? 궁전에 사는 이만희 교주의 이중생활 2020-02-23 619
603 김남희, 추가 폭로 이어가…신천지 충격 큰 듯 [GOODTV NEWS 20200218].. 2020-02-23 597
602 대구 신천지,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2020-02-23 411
123456789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