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 류 기독교포털뉴스
'함께OO교회', 신천지인데 아닌 척?

- 시위 중 고소당한 우송균 집사, “위장 교회인 증거 많다”

   
▲ 2016년 11월 13일 함께OO교회 앞에서 시위하고 있는 우송균 집사

2012년부터 신천지 복음방, 신학원은 물론 신천지교회와 위장교회 앞에서 신천지의 실체를 알리는 시위를 지속해오던 우송균 집사(44, 빛과소금의교회)가 난관에 봉착했다. 우 집사는 충남 천안에 위치한 함께OO교회 앞에서 2016년 11월 13일 ‘신천지 위장교회, 3층 함께OO교회’라는 피켓을 걸고 시위를 했다. 이 과정에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수갑이 채워져 연행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위장교회 의혹을 받고 있는 교회측은 ‘업무방해’ 혐의로 우 집사를 고소했다.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2017년 4월 14일 우 집사에게 업무방해혐의를 적용, 100만원 벌금형을 내렸다. 우 집사는 이에 불복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이 사건과 관련 1년 가까이 재판이 진행되고 있지만 우 집사는 천안 함께OO교회가 신천지 위장교회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또한 자신에게 업무방해 혐의가 적용된 것도 전혀 납득되지 않는다고 맞서고 있다.

우송균 집사 “천안 함께OO교회는 신천지 위장교회!”
기자(기독교포털뉴스 www.kportalnews.co.kr)는 2017년 9월 8일 천안에서 우 집사를 만났다. 그는 함께OO교회를 왜 신천지 위장교회로 보고 있을까? 우 집사는 피해자들의 증언을 내세웠다. 신천지에 빠진 어머니가 어느날 딸에게 ‘신천지 교회가 아닌 일반 교회를 같이 다니자’고 말했다고 한다. 그곳이 ‘함께OO교회’였다. 딸은 어머니 말대로 교회를 다녔다. 그런데 가르치는 내용이 이상했다. 확인해보니 가르치는 내용이 신천지와 유사했다는 것이다. 비유풀이를 하는 것은 물론 교회에서 ‘센터에 가서 성경공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주장이다.
   
▲ 천안 두정동에 위치한 함께OO교회 건물. 십자가가 눈에 띈다.

함께OO교회를 다니는 한 여성에 대한 얘기도 있다. 이곳에 다니는 한 여성이 다른 교회는 다 잘못됐고 함께OO교회는 진리다라고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말했다는 것이다. 남자친구는 여성과 다툼과 갈등이 잦아지자 함께OO교회의 주보를 갖고 우 집사를 찾아왔다고 한다. 주보를 보던 우 집사는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이미 2016년 이전에 위장교회로 의심을 받던 열O교회와 함께OO교회의 주보가 동일했다. 섬기는 이까지 똑같았다. 목사 구화O, 박종O, 전도사 남OO, 김OO, 시무장로 이OO 까지 똑같았다. 마치 열O교회가 함께OO교회로 이름만 바꾼 것처럼 보일 정도였다. 목사라고 기재된 사람이 ‘구화O’인데 가명을 쓴다는 점도 파악됐다. 구 씨의 실명은 구영O(남, 만 59세)다.

가장 결정적인 건 구화O의 실명 ‘구영O’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신천지 교적부에 발견된다는 점이다. 교적부뿐만 아니라 맛디아지파(대전·충청 지역)에서 신천기 23년(2006년) 7월 16일 성경공부 과정을 수료했다는 자료까지 파악된다. 신천지 맛디아지파 천안교회 목사로 소개된 자료도 있다. 신천지 소속 목회자로 보이는 인사가 섬기는 교회이니 신천지 위장교회로 의심받는 건 당연한 일이다. 구영O뿐 아니라 소송 과정 중 진정서를 제출한 윤OO 신도도 구영O 씨와 마찬가지로 신천기 23년 7월 16일 맛디아지파 수료생 명단에서 이름이 검색된다.

이외에도 우 집사는 “함께OO교회 목사로 주보에 기재된 박종O 씨는 2012년~2013년 사이 신천지 센터 앞에서 시위를 할 때 가장 적극적으로 나를 막던 사람”이라며 “피해자를 통해 내가 알고 있는 박종O 씨와 함께OO교회 목사로 기록된 박종O 씨가 동일인임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도 우 집사는 “내가 시위하면서 찍은 동영상을 법원에 제출할 것이다”며 “아무리 돌려보고 또 돌려봐도 내가 함께OO교회 신도들에게 방해 동작을 하거나 고성을 지르거나 예배 방해를 한 행위는 눈을 씻고 찾아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우 집사는 철저히 1인 시위를 한 것이고 △소리를 지르거나 △교회를 출입하는 신도들의 앞길을 막아서거나 △교회 출입을 방해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위력을 행사하여 업무를 방해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천지 위장교회 논란, 함께OO교회측은 반론에 소극적
   
▲ 함께OO교회는 간판에 연락처를 기록해 놓지 않았다

천안 두정동에 위치한 함께OO교회는 자신들을 향해 제기되는 의혹에 어떤 입장을 보이고 있을까? 기자(기독교포털뉴스 www.kportalnews.co.kr)는 2017년 10월 13일(금) 오후 1시경 함께OO교회를 직접 찾아가 보았다. 여느 교회처럼 간판도 있고, 건물 꼭대기엔 십자가도 달려 있었다. 그러나 다른 교회와의 차이점이 쉽게 눈에 띄었다. 대다수의 교회라면 써놨을 교회 연락처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 간판은 물론, 건물 입구, 교회 출입문 입구에조차 연락처는 없었다. 심지어 주보에도 그 흔한 핸드폰, 연락처 하나 기재돼 있지 않았다. 교단 소속을 인증하는 마크도 없었다. 

기자가 올라간 교회 3층 출입문은 잠겨 있었다. 문을 두드리며 “계세요?”라고 하자 안에서 목소리가 들렸다.
“누구세요?”
“이 곳이 신천지 위장교회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입장을 듣고 싶습니다.”
“목사님 안 계시니 다음에 오세요.”
“목사님 언제 오세요?”
“오늘은 예배가 없는 날이에요.”
“오늘 금요일인데, 저녁 예배가 없나요?”
“있어요.”
“몇 시인가요?”
“이따 봐야 알 거 같아요!”
“주보 좀 주실 수 없나요?”
“죄송합니다. 다음에 오세요.”
“목사님이 이따가 예배에 오시나요?”
“모르겠네요. 어떻게 될지.”
“(목사님이) 예배 때 나올지 안 나올지 모르세요?”
“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
특집다큐 8부작 (관찰보고서-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재방송 예고 2018-04-02 678
CBS "사이비 이단 비판은 정당하다" 법원 판례 많아 2015-09-06 2122
현대종교 "포기하지 않는 부모님의 사랑이 나를 돌아오게 했다." [1] 2015-09-06 2829
588 CBS노컷뉴스 신천지, 수원월드컵 경기장 무단 점거...경기장관리재단은 묵인? 2019-09-18 188
587 기독교포털뉴스 “나는 신천지 만국회의 의전팀이었다” 2019-09-04 364
586 기독교포털뉴스 "그때는 신천지가 내 삶의 모든 것이었다" 2019-04-22 1140
585 기독교포털뉴스 신천지측, 김남희 원장과 치열한 소송 배틀? 2019-04-22 746
584 기독교포털뉴스 실로암교회 이순필 씨, 신천지의 아류인가? 2019-04-22 337
583 기독교포털뉴스 7대접 김대원장로 인터뷰 2편- 이만희 술은 내가 가르쳤다. 2019-04-07 424
582 기독교포털뉴스 7대접 김대원장로 인터뷰 4편 - 실상 변경하고 모르쇠에 오리발, 그것이.. 2019-04-07 339
581 기독교포털뉴스 천기총, 신천지 앞마당서 공개토론 촉구 신천지 관계자 “좋다, 한번 붙.. 2019-04-07 353
580 CBS노컷뉴스 "신천지, 한류 관심 외국인 포교 집중..한국 이미지 실추" 2019-01-23 440
579 CBS노컷뉴스 날로 치밀해지는 이단 포교··예비 대학생 집중 공략 2018-12-31 598
578 기독교포털뉴스 [인터뷰]대전이단상담소장 강성호 목사, "한국교회, 이만희 교주 사후 .. 2018-12-31 836
577 기독교포털뉴스 ‘내가 청춘반환소송에 참여한 이유’ [1] 2018-12-31 455
576 기독교포털뉴스 “신천지는 종교사기··· 물적·심적 피해 배상하라” 2018-12-31 416
575 기독교포털뉴스 “서산 신천지, 가장 먼저 무너져 내릴 것” 2018-12-31 514
574 기독교포털뉴스 “신천지에 빠진 14년··· 가정은 도탄, 나는 우울증” 2018-12-31 500
573 기독교포털뉴스 KBS2TV 제보자들, ‘내 딸을 돌려 주세요 끝나지 않은 전쟁’ 2018-12-04 690
572 기독교포털뉴스 탈퇴자의 눈으로 본 신천지의 실상 2018-09-28 1304
571 기독교포털뉴스 "군수님, 청평을 신천지로부터 지켜주세요" 2018-09-28 503
570 기독교포털뉴스 ‘만국회의’는 신천지 위장 행사, 끝까지 반대 2018-09-28 459
569 CBS [CBS 뉴스] 집중취재 -신천지 이만희 어눌한 말투··건강에 의구심 2018-09-28 548
568 CBS노컷뉴스 법원, “신천지 위장교회 실체 알리는 것은 공익 위한 것” 2018-07-23 531
567 기타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공익을 위한 사실 적시! … 신천지 피해자 .. 2018-07-23 662
566 기독교포털뉴스 144,000 실제수로 말하다 정작 넘어서자, ‘인 맞음 시험’ 2018-06-28 921
565 기독교포털뉴스 '함께OO교회', 신천지인데 아닌 척? 2018-06-05 670
564 기독교포털뉴스 지재섭 지파장, 위증으로 600만원 손배 책임 2018-06-05 715
563 현대종교 신천지의 몰락 2018-05-15 1185
562 기타 지역민들이 신천지, 하나님의교회(안증회) 입주 반대하는 이유 2018-05-15 538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