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8-09-05 (수) 02:42
ㆍ추천: 0  ㆍ조회: 325      
망상에 빠진

격하게 공감한다.

모든 종교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망상이라는 말이 어울릴만한 특수 종교에 대하여.

인간의 약하디 약함 속에 잠든 욕심, 그것을 바탕으로 한 세뇌가 만들어 낸 꼭두각시들은 복종과 맹신의 조직을 만들어 내었고, 그들 스스로조차 끊임 없는 의구심이 듦에도 불구하고 일시적인 안심에 굴복한다.

진짜 눈을 닫고 귀를 막은 건 누굴까.

그들은 교만함을 적대시한다. 여기서, 그들이 말하는 교만은 그저 인성적인 겸손과 반대되는 의미를 넘어서 그들이 믿는 말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따르지 못하고 나의 생각과 충돌할 때, 그러한 생각이나 행동 따위를 두고도 말한다.

그렇다면 내가 택한 이것이 무조건 옳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다 어리석고 틀렸다는 생각이야말로 겸손한 생각인건가 ?

아마 그렇다고 할 것이다.
반대되는 어떤 말이라도 부정할 것이고
의심하는 어떤 것도 죄스러울 것이다.

동영상 한 편을 보고 경악한 적이 있다. 세상 누구보다 바른 생활을 하고 있는 척하는 학생의 그 꾸며진 생활을 담은 동영상... 나는 그것이 결코 아니라고 말할 수 있다.
거짓말이 정당하고 당연하며 그것을 가르치는 곳, 누가 누굴보고 거짓말을 한다고 손가락 질 하는 것인가.
내로남불의 끝을 보여준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순수한 마음으로 무슨 짓인지도 모른 채 시키는 대로 따르는 사람들은 듣기 좋은 말들로 감싸지는 거짓말에 양심의 가책도 느끼지 않고,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낳는다. 
그들에게 그런 거짓말로 붙들린 사람들이 본인을 속였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까지 '너를 위해서 그럴 수 밖에 없었음'을 내포한 말들을 수차례 깔아놓고, 여기서 모든 것은 '너를 위해서' 라는 점을 매우 주목시키고 강조한다. 그들이 생각하기에도 상처가 될 수 있는 거짓말은 '그를 위하여' 입을 닫는 경우도 종종 있다. 재미있는 건, 거짓말을 당한 사람이 응당 배신감을 느끼기도 하지만 앞에서 깔아 놓은 말들 덕분에 한편으론 고마움을 느끼기까지 한다. 그래서, 일말의 양심을 저버린 비상식적인 행위의 정당성이 인정되는 것이다.

그들이 믿는 바는 조만간 180도 바뀔 나의 인생으로, 지금의 초라한 모습을 단숨에 벗고 나를 향한 온갖 억울한 누명이 존경으로 바뀔 그 날이다.

하지만, 그들이 보는 세상은 그 곳에서 보여주는 세상뿐이고, 그들이 하는 생각은 그 곳에서 들려주는 말에 한정되어 있다.
어떤 말도 그들의 귀에는 악마의 속삭임이다.

그 정도 믿음의 절대성을 강조한다면, 
다른 모든 것들에도 절대성이 보장되어야 한다.

그런데 말은 조금씩 바뀌면서 바뀐 부분은 그다지 중요한 것이 아니라는 듯 대수롭지 않게 얘기하고,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은 아직 만드는 과정 중에 있기 때문에 불완전하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아직 불완전하다면 의심이 가고 마음이 흔들리는 것은 어쩔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절대적인 믿음을 강요하며 그런 마음 자체가 엄청난 죄인 듯한 느낌을 주려 한다. 더욱이 사람들끼리의 유대는 흔들리는 마음을 잡는 데에 특효약일 것이다.

모순은 곳곳에 숨어 있다. 하지만 찾지도 않을 것이고 보도록 허락 하지도 않을 것이기에 그들은 그 안에 갇혔고 눈도 귀도 단 한 곳을 향해 있다.

책임지지도 못할, 연고가 있거나 심지어 없는 누군가의 인생을 자기가 그것이 맞다고 판단해서 거짓 수로 아무렇지 않게 건들여서는 그 누군가의 인생에 엄청난 변수를 줘놓고 그 사람을 위하여 아주 마땅히 옳은 일을 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그래, 그들은 무슨 짓인지 모른다 치더라도,
거짓말하는 단 한명(혹은 여러명)이 지금 그들을 이용해 하고 있는 짓은

절대, 용서받지 못할 죄.
  0
3500
    N         제목 작성일 조회
나와 함께했던 신천지인들에게 알립니다 [1] 2016-04-11 11378
신천지 성도들에게 보내는 편지 2015-12-14 5246
(편지)시몬지파 남산센터에 있는 은♡이에게 [2] 2015-10-05 4358
아름다운 신천지 분들에게 드리는 선악과 [1] 2015-09-21 4369
71 청평 여러분들 저는 분별 끝에 신천지가 사이비라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2018-12-12 13
70 내게 너무 소중하고 너무 귀한 당신에게 2018-11-13 153
69 사랑하는 □□에게... 2018-10-11 280
68 신천지가 정말 옳은 곳일까요? 2018-10-04 353
67 신천지 여러분 2018-09-06 414
66 저는 11구역이였던 이♡솔입니다. 2018-09-06 505
65 망상에 빠진 2018-09-05 325
64 안녕하세요 용훈이입니다 [1]+1 2018-07-09 623
63 저는 이단상담소에서 1월 10일부터 시작하여 6월 2일까지 '버텼습니다'. 2018-07-06 639
62 요한지파 금천지역 여러분! 구역장이었던 김희♡입니다. 2018-07-06 630
61 저 찬희에요저갑자기없어져서걱정하셨죠?ㅠ 2018-06-26 539
60 저는 나무그림으로 전도되었던 전♡나윤입니다. 2018-06-26 424
59 얼른 깨닫고 회심하고 나오시길 바래요... 2018-03-21 853
58 개종교육의 진실-신천지는 예수교가 아니다 2018-01-28 969
57 저는 2016년 6월 6일에 부모님께 신천지임이 드러났습니다. 2017-06-30 1813
56 ×○퀴즈) 이단신천지 거짓말을 누가 하는가? 2017-01-25 1818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