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 류 CBS
'신천지'에 아들 빼앗겼다…천륜도 몰라

'신천지'에 아들 빼앗겼다…천륜도 몰라

2015-07-20 18:22강원영동     CBS 전영래 기자


A씨부부, 아들이 경찰신고 '감금'혐의로 조사…그래도 아들만 돌아와라

강릉지역에서 '신천지' 종교에 빠진 자식이 부모를 경찰에 신고하고 형사처벌을 원하는 사건까지 발생하는 등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에 강원영동CBS는 신천지 종교집단에 의해 '가정의 붕괴위기'까지 맞고 있는 신천지 피해실태를 연속보도로 마련했다. [편집자 주]

사진은 A씨가 강릉지역의 한 신천지 교육센터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지금이라도 아들이 다시 돌아온다면 형사처벌 같은 것은 두렵지도 않습니다…"

신천지 종교에 빠져 가족을 버리고 가출한 대학생 아들을 둔 A(47·강릉) 씨. 아들의 가출 이후 취재진이 직접 만나본 A 씨 부부의 삶은 말 그대로 절망적이었다.

그 누구보다 독실한 믿음이 있었고 모범적인 생활을 하던 아들에게 정말 상상할 수 조차 없었던 일들이 현실에서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평범한 가정을 유지하던 A 씨의 가족은 아들 B(21) 씨가 지난해 신천지 종교에 빠지기 시작하면서 모든 것이 변하기 시작했고 가정이 파괴되는 나락으로 떨어졌다.

A 씨 부부는 "아들이 어떻게 부모와 형제를 버리고 가출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는지 도무지 이해를 할 수 없다"며 "신천지라는 종교집단이 정말 무서운 곳이라는 사실을 지금도 뼈져리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봄부터 신천지 종교집단에 드나들었던 아들 B 씨가 집을 처음 뛰쳐나간 것은 지난 5월 22일. 이때부터 A 씨 가정에 먹구름이 드리워지기 시작했다.

B 씨는 처음 집을 나간 뒤 가끔 안부는 확인할 수 있었지만 가출한 지 1주일 가량 지나면서 연락을 아예 끊어버려 A 씨 부부는 불안한 나날을 보냈다.

아들과의 연락이 닿지 않자 A 씨부부는 아들을 찾기 위해 생업마저 포기하며 정신없이 아들을 찾는데만 모든 생각을 쏟아 부었다.

A 씨 부부는 아들이 가출한 뒤 신천지에 들어갔다는 확신을 갖고 지난달 10일부터 신천지 문제를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는 C 목사를 비롯해 비슷한 처지의 또 다른 피해가정과 힘을 모았다.

A 씨는 "신천지에 들어가면 우선 가족으로부터 멀어져 경찰에 신고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말을 주변에서 들어 신고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 부부가 다른 피해가정과 함께 동해지역에서 시위를 벌이던 모습.
이후 A 씨 부부 등은 강릉을 비롯한 영동지역 곳곳에 위치한 신천지 교육센터 등을 찾아가 항의 집회를 갖고 신천지 종교집단으로 인한 피해를 알리는 등 아들을 찾기 위한 필사적인 노력을 이어갔다.

아들을 찾기 위한 시위활동이 계속 이어가자 이를 지켜보던 경찰은 지난 1일 신천지측과 A 씨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경찰의 중재 하에 아들을 A 씨 부부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하지만 A 씨 가정은 이것이 끝이아니라 더 큰 불행이 시작됐다.

A 씨 부부는 가족 품으로 돌아온 아들을 열흘이 넘도록 강릉시 부연동의 한 펜션에서 함께 지내며 끊임없는 대화와 상담 등을 통해 올바른 종교관을 갖도록 노력했다.

이 과정에서 A 씨와 아들은 신천지 개종 문제로 인한 언쟁을 높여갔고 또다시 갈등이 벌어졌다.

급기야 아들 B 씨는 아버지가 잠시 자리를 비운 틈을 타 지난 11일 오후 3시쯤 펜션을 빠져나간 후 신천지에 전화를 걸면서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됐다.

이후 아들도 떠나버리고 부모는 경찰 조사까지 받는 또다른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아들 B 씨는 신천지로 다시 돌아면서 신천지 지시 아래 그동안 부모와 펜션에서 함께 지낸 것을 감금이라고 주장하며 경찰에 신고했기 때문이다.

최근 경찰조사를 마치고 나온 A 씨 부부는 "아들과 조용한 곳에서 많은 대화를 나누기 위해 펜션에 머무른 것을 어찌 감금이라고 부모를 신고하는지 할 말이 없다"며 "아들이 신천지에 빠지면서 수개월 동안 부모와 연락을 끊었고 잘 다니던 학교마저 포기했는데 어떻게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느냐"고 하소연했다.

또 A 씨는 "지난해 11월 교회 목사님으로부터 아들이 신천지와 접촉하고 있는 것 같다는 소식을 처음 접했을때 강하게 말리지 못했던 것이 너무도 후회스럽고 심정이 찢어진다"고 울먹였다.

뿐만아니라 A 씨는 아들을 신천지로부터 끌어내기 위해 자신의 직장도 포기할 정도로 매달리면서 생계까지 위협받고 있다.

화물운수업에 함께 종사하던 A씨부부는 "2달 가까이 업무를 보지못하면서 거래처도 하나 둘 끊어졌고, 돈벌이도 시원치않아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등 모든 것을 잃었다"고 한탄했다.

A씨 부부는 "아들이 다시 돌아올 수만 있다면 그 어떠한 형사 처벌도 두렵지 않고 모든 것을 용서할 수 있다"면서 "그저 아들이 예전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기만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고 전하며 눈물을 훔쳤다.

단란한 가정에서 태어나 신앙생활을 비롯해 학교생활 등에서도 별 다른 문제 없이 지내왔고 신학대학교로의 진학을 희망하며 그 누구보다도 독실한 신앙을 가졌던 아들 B씨.

이단 종교인 신천지는 A씨 부부와 아들을 '천륜을 어기는 사이'로 만들며 불행의 늪으로 빠져들게 하고 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
351 국민일보 신천지대책기독교연대 기자회견 열어 실상 공개 2015-09-23 816
350 국민일보 "선의의 피해자 더이상 있어선 안된다" 신천지 폐단 실태 보고 기자회견.. 2015-09-23 1319
349 국민일보 신천지 포교·피해 사례… 천지일보로 여론 호도·신도 잠입시켜 교회 .. 2015-09-23 1316
348 국민일보 신천지 탈퇴 신현욱 소장 “신천지 2012년 총선·대선서 정치세력화 경.. 2015-09-23 1392
347 국민일보 신천지 무슨 일 하길래...교계 반발 시위 2015-09-23 1166
346 국민일보 새학기 맞은 캠퍼스 이단 경계주의보… 동아리까지 만들어 등록 2015-09-23 1178
345 국민일보 신천지대책인천시범시민연대 “신천지 본부 부평 이전 반대” 2015-09-23 1004
344 국민일보 신천지 부평 이전 불허… 부평구청, 신축 요건 미비로 부결 결정 2015-09-23 1082
343 국민일보 고창곤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 기자회견 2015-09-23 913
342 국민일보 '캠퍼스 3월은 이단 활개의 달' 새학기 맞은 캠퍼스 이단 경계령 2015-09-23 898
341 국민일보 새 학기 캠퍼스 이단 경계령 2015-09-23 917
340 국민일보 한국교회 사이비단 세미나 내달19일 개최 2015-09-23 1043
339 CBS 종합일간지 천지일보, 신천지 교주 이만희에 충성 다짐 ? 2015-09-14 1698
338 CBS "신천지는 반사회적 반인륜적 집단" 2015-09-14 1372
337 CBS 강원 기독교계 '신천지' 영적전쟁 선포 2015-09-14 852
336 CBS 대법원, CBS '신천지 아웃' 보도 문제없다...신천지 측 상고 기각 2015-09-14 1176
335 CBS "신천지이단 물러가라"… 강원 교계 대규모 집회 2015-09-14 1321
334 CBS '신천지' 피해 기독교계 강력 '규탄' 2015-09-14 1044
333 CBS '신천지'에 아들 빼앗겼다…천륜도 몰라 2015-09-14 1447
332 CBS 신천지 때문에 부모 자식 천륜도 파괴 2015-09-14 1148
331 CBS 원주 신천지 건축법위반 재판.."피고는 이만희" 2015-09-14 1395
330 CBS '신천지' 부모자식 천륜도 파괴…지역사회 논란 2015-09-14 1218
329 CBS "신천지에 빠진 자녀들 끝까지 포기하지 마세요" 2015-09-14 1008
328 CBS 부산시민연대 "신천지 부산본부건물 건축 사회적 갈등 우려" 2015-09-14 1339
327 CBS 신천지 신도들 '공동 감금'혐의 벌금형 2015-09-14 940
326 CBS 신천지, '강피연' 앞세워 CBS 앞 시위..이단성 노골화 2015-09-14 1077
325 CBS 이단 신천지 행사에 초등학생 동원 논란..학부모들 항의 2015-09-14 1345
324 CBS 前 신천지 정보과장, "신천지 기자들 양성 여론조작" 폭로 2015-09-14 1312
323 CBS 이단 신천지, 美 한인교회까지 침투 정황 드러나 2015-09-14 1284
322 CBS 신천지, CBS 상대 연이은 패소..."CBS 보도는 정당" 2015-09-14 926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