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 류 CBS
'신천지'에 아들 빼앗겼다…천륜도 몰라

'신천지'에 아들 빼앗겼다…천륜도 몰라

2015-07-20 18:22강원영동     CBS 전영래 기자


A씨부부, 아들이 경찰신고 '감금'혐의로 조사…그래도 아들만 돌아와라

강릉지역에서 '신천지' 종교에 빠진 자식이 부모를 경찰에 신고하고 형사처벌을 원하는 사건까지 발생하는 등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에 강원영동CBS는 신천지 종교집단에 의해 '가정의 붕괴위기'까지 맞고 있는 신천지 피해실태를 연속보도로 마련했다. [편집자 주]

사진은 A씨가 강릉지역의 한 신천지 교육센터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지금이라도 아들이 다시 돌아온다면 형사처벌 같은 것은 두렵지도 않습니다…"

신천지 종교에 빠져 가족을 버리고 가출한 대학생 아들을 둔 A(47·강릉) 씨. 아들의 가출 이후 취재진이 직접 만나본 A 씨 부부의 삶은 말 그대로 절망적이었다.

그 누구보다 독실한 믿음이 있었고 모범적인 생활을 하던 아들에게 정말 상상할 수 조차 없었던 일들이 현실에서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평범한 가정을 유지하던 A 씨의 가족은 아들 B(21) 씨가 지난해 신천지 종교에 빠지기 시작하면서 모든 것이 변하기 시작했고 가정이 파괴되는 나락으로 떨어졌다.

A 씨 부부는 "아들이 어떻게 부모와 형제를 버리고 가출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는지 도무지 이해를 할 수 없다"며 "신천지라는 종교집단이 정말 무서운 곳이라는 사실을 지금도 뼈져리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봄부터 신천지 종교집단에 드나들었던 아들 B 씨가 집을 처음 뛰쳐나간 것은 지난 5월 22일. 이때부터 A 씨 가정에 먹구름이 드리워지기 시작했다.

B 씨는 처음 집을 나간 뒤 가끔 안부는 확인할 수 있었지만 가출한 지 1주일 가량 지나면서 연락을 아예 끊어버려 A 씨 부부는 불안한 나날을 보냈다.

아들과의 연락이 닿지 않자 A 씨부부는 아들을 찾기 위해 생업마저 포기하며 정신없이 아들을 찾는데만 모든 생각을 쏟아 부었다.

A 씨 부부는 아들이 가출한 뒤 신천지에 들어갔다는 확신을 갖고 지난달 10일부터 신천지 문제를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는 C 목사를 비롯해 비슷한 처지의 또 다른 피해가정과 힘을 모았다.

A 씨는 "신천지에 들어가면 우선 가족으로부터 멀어져 경찰에 신고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말을 주변에서 들어 신고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 부부가 다른 피해가정과 함께 동해지역에서 시위를 벌이던 모습.
이후 A 씨 부부 등은 강릉을 비롯한 영동지역 곳곳에 위치한 신천지 교육센터 등을 찾아가 항의 집회를 갖고 신천지 종교집단으로 인한 피해를 알리는 등 아들을 찾기 위한 필사적인 노력을 이어갔다.

아들을 찾기 위한 시위활동이 계속 이어가자 이를 지켜보던 경찰은 지난 1일 신천지측과 A 씨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경찰의 중재 하에 아들을 A 씨 부부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하지만 A 씨 가정은 이것이 끝이아니라 더 큰 불행이 시작됐다.

A 씨 부부는 가족 품으로 돌아온 아들을 열흘이 넘도록 강릉시 부연동의 한 펜션에서 함께 지내며 끊임없는 대화와 상담 등을 통해 올바른 종교관을 갖도록 노력했다.

이 과정에서 A 씨와 아들은 신천지 개종 문제로 인한 언쟁을 높여갔고 또다시 갈등이 벌어졌다.

급기야 아들 B 씨는 아버지가 잠시 자리를 비운 틈을 타 지난 11일 오후 3시쯤 펜션을 빠져나간 후 신천지에 전화를 걸면서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됐다.

이후 아들도 떠나버리고 부모는 경찰 조사까지 받는 또다른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아들 B 씨는 신천지로 다시 돌아면서 신천지 지시 아래 그동안 부모와 펜션에서 함께 지낸 것을 감금이라고 주장하며 경찰에 신고했기 때문이다.

최근 경찰조사를 마치고 나온 A 씨 부부는 "아들과 조용한 곳에서 많은 대화를 나누기 위해 펜션에 머무른 것을 어찌 감금이라고 부모를 신고하는지 할 말이 없다"며 "아들이 신천지에 빠지면서 수개월 동안 부모와 연락을 끊었고 잘 다니던 학교마저 포기했는데 어떻게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느냐"고 하소연했다.

또 A 씨는 "지난해 11월 교회 목사님으로부터 아들이 신천지와 접촉하고 있는 것 같다는 소식을 처음 접했을때 강하게 말리지 못했던 것이 너무도 후회스럽고 심정이 찢어진다"고 울먹였다.

뿐만아니라 A 씨는 아들을 신천지로부터 끌어내기 위해 자신의 직장도 포기할 정도로 매달리면서 생계까지 위협받고 있다.

화물운수업에 함께 종사하던 A씨부부는 "2달 가까이 업무를 보지못하면서 거래처도 하나 둘 끊어졌고, 돈벌이도 시원치않아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등 모든 것을 잃었다"고 한탄했다.

A씨 부부는 "아들이 다시 돌아올 수만 있다면 그 어떠한 형사 처벌도 두렵지 않고 모든 것을 용서할 수 있다"면서 "그저 아들이 예전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기만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고 전하며 눈물을 훔쳤다.

단란한 가정에서 태어나 신앙생활을 비롯해 학교생활 등에서도 별 다른 문제 없이 지내왔고 신학대학교로의 진학을 희망하며 그 누구보다도 독실한 신앙을 가졌던 아들 B씨.

이단 종교인 신천지는 A씨 부부와 아들을 '천륜을 어기는 사이'로 만들며 불행의 늪으로 빠져들게 하고 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
386 국민일보 [신천지, 핵심문건으로 본 맞춤형 포교 전략] <상> 당신의 모든 것을 해.. 2015-09-23 1469
385 국민일보 신천지, 포교위해 타기관 사칭 증거 나왔다 2015-09-23 1425
384 국민일보 신천지, 강북제일교회 관련 명예훼손 소송 패소 2015-09-23 1424
383 국민일보 신천지가 가장 경계하는 것은?… 교육장소 노출과 1인 시위 2015-09-23 1584
382 국민일보 교회밖 성경공부 때 꼭 확인하세요… 이단상담소협회, 신천지 복음방 여.. 2015-09-23 1681
381 국민일보 법원, 신천지 탈퇴자 집단폭행 신도 3명에 “유죄” 2015-09-23 1752
380 국민일보 [신천지 복음방 교육을 해부한다] (4) 배타적 교리 주입 2015-09-23 1240
379 국민일보 [신천지 복음방 교육을 해부한다] (3) 목회자에 대한 경멸감 심기 2015-09-23 1342
378 국민일보 [신천지 복음방 교육을 해부한다] (2) 성도들의 구원관 갈아엎기 2015-09-23 1509
377 국민일보 [신천지 복음방 교육을 해부한다] (1) 성경공부 필요성 심기 2015-09-23 1446
376 국민일보 신천지 시험문제 살펴보니 ‘보혜사’ 자리에 교주를 슬쩍∼ 2015-09-23 2344
375 국민일보 본보 입수 신천지 성경시험 문제 2015-09-23 3495
374 국민일보 신천지, 8개 맞춤전략 따라 성도 미혹한다… 8단계 섭외전략 주의 2015-09-23 1319
373 국민일보 “속아서 가입한 신천지 탈퇴 보복은 집단폭행이었다”… 인천 거주 이.. 2015-09-23 1534
372 국민일보 “신천지 주공격 타깃 소형서 중대형교회로”… 예장합동, 이단대책결의.. 2015-09-23 1512
371 국민일보 이만희 교주 사이비들이 써먹은 거짓교리 짜깁기… 신천지, 더이상 방치.. 2015-09-23 1642
370 국민일보 신천지, 복음방 교육때 이 성경구절 꼭 가르친다 2015-09-23 1735
369 국민일보 이런 비유풀이·성경공부는 신천지! 2015-09-23 1623
368 국민일보 신천지 신학원 명단 및 주소 2015-09-23 1746
367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5) 신천지의 미래는] ‘영생불사’ 주장 교주 .. 2015-09-23 1442
366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4) 반사회적인 집단] 신천지에 빠진 후 돌변, .. 2015-09-23 1146
365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3) 교주를 숭배하는 집단] 3개월 내내 “이만희.. 2015-09-23 6705
364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2) 한국교회에 기생하는 집단] 신천지 교육자료.. 2015-09-23 1507
363 국민일보 [신천지 실체를 말한다 (1) 조건·시한부 종말론 집단] “신도 14만400.. 2015-09-23 1561
362 국민일보 구청장 ‘명예훼손’ 신천지 관계자 벌금 300만원 2015-09-23 1324
361 국민일보 12월 21일 지구 종말?… ‘종교 사기’에 현혹되지 마세요 2015-09-23 1471
360 국민일보 악성 네티즌, 목회자에 ‘집요한 비방’ 심각 2015-09-23 1973
359 국민일보 “신사도, 과도한 직통계시는 위험… 연합기관의 정치적 이단세탁 안돼.. 2015-09-23 1235
358 국민일보 신천지도 WCC 부산총회에?… 접촉시도에 교계 비상 2015-09-23 1398
357 국민일보 [확산되는 반기독교 문화를 막아라] (하) 반기독교 여론의 부작용 실태.. 2015-09-23 1197
123456789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