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때문에 울고, 경찰때문에 또 울고..
시위 방해 위해 단순 폭행 넘어 범죄 행위까지 일삼는 신천지
“미신고집회이니 체포하겠다” 엄포, 알고 보니 경찰 실수
유사한 사안으로 계속된 고소‧고발

“가정파괴의 주범 신천지는 내 가족을 집으로 돌려보내라.” 그렇다. 신천지가 돌려보내야 할 일이다. 잘못된 종교적 신념을 심어준 이들이 결단해야 할 문제다. 하지만 종교를 이용해 야욕을 채우려 작정한 자들이 순순히 가족을 내줄리 없다. 신천지 피해자들은 새해가 오는 것을 느낄 새 없이 길거리를 전전하며 시위에 매진하고 있다.
 

▲ 시위자를 위협하는 신천지 신도

신천지 피해자들은 거리에서 두 가지 벽에 부딪혔다. 신천지의 조직적인 대응이 첫 번째이고, 시위를 관리하는 경찰의 태도가 두 번째다. 피해자들은 신천지의 폭력과 불법에 울고, 경찰의 미숙한 행정력에 또 한 번 울고 있다.

막무가내 고소‧고발

내 가족 찾으려 시작한 시위가 신천지의 정체를 알지 못하고 센터로 출입하는 이들의 발걸음을 끊어놓고 있다. 가족이 돌아오지 않지만 피해자들이 보람을 느끼는 순간이며, 고통을 감내하는 이유다.

시위가 신천지 센터 인원의 감축으로 이어지자 신천지도 적극 대응에 나섰다. 신천지는 모욕,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 사사건건 시비를 걸어 고소‧고발을 일삼는다. 시위자 대부분이 한, 두 건씩 걸려 있다. 시위가 여러 장소에서 이뤄지다 보니 유사한 소송이 중복된다. 신천지의 시간 뺏고 돈 뺏기 작전이라는 사실을 뻔히 알기 때문에 피해자들을 위한 법적 대응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범죄행위

신천지는 시위 방해를 위해 범죄도 불사한다. 폭력을 동반한 시위방해가 가장 대표적. 특히 지난해 12월 30일 화곡동에서는 경찰이 있음에도 신도들이 시위자들에게 달려드는 일이 발생했다.

 
▲ 아수라장이 된 시위현장
▲ 넘어져 있는 피해자
 
▲ 시위자의 피켓을 빼앗아 파손하는 신천지 신도

밀치는 것은 기본이고 목을 조르거나 시위 피켓을 빼앗아 파손했다. 일순간 시위현장은 아수라장이 되었다. 나와 있던 경찰들이 중재에 나섰지만, 좀처럼 진정되지 않았다. 현장을 통솔하던 한 경찰관은 “현 시간부터 여러분 일체의 모든 폭력행위, 모든 접촉행위를 체증해서 그대로 사법조치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피해자들은 즉시로 “왜 이제부터냐. 이제부터가 아니라 아까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강력하게 항의했다.

신천지의 범죄행위는 폭력에서 멈추지 않는다. 원주, 대전 등지에서는 신천지가 위치추적기로 피해자들을 감시하고 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준 바 있다.

피해자 두 번 울리는 경찰

피해자들은 신천지의 고소‧고발과 범죄행위에 대응하기도 버거운 데, 경찰들로 인해 이중고를 겪고 있다. 특히 경찰의 미숙한 행정력, 정보관의 다소 이해할 수 없는 행동, 사건을 맡은 경찰의 석연치 않은 수사 등은 피해자들로 하여금 울분을 터트리게 한다.

지난해 12월 14일, 신천지 피해자 8명은 의정부 경찰서 정보과에 집회신고를 마친 후 의정부시 신촌로 651-1 앞에서 시위했다. 그런데 갑자기 경찰이 출동해 미신고 집회라며 모두 체포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피해자들은 분명히 집회신고를 마쳤으니 확인을 해보라고 답했다.

문제는 경찰의 다음 행동이었다. 집회신고 여부는 응당 경찰서 정보과에 확인해야 함에도 경찰은 신천지 센터로 들어가 집회신고 접수증을 들고 나왔다. 신천지가 먼저 집회신고를 했으니 피해자들의 시위가 문제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피해자들은 사실 확인을 위해 의정부 경찰서 정보과를 찾았다.

경찰서 직원의 실수였다. 경찰서 직원은 피해자들에게 집회신고를 내준 사실을 잊고 신천지에 집회신고를 내주었다고 전했다. 한 피해자는 “(경찰이)정보과에 확인할 것을 신천지에 들어가서 확인하는 것이 말이나 되느냐?”라고 황당해했다. 또한 “가족 찾겠다고 울부짖는 피해자들의 시위를 보호해줘야 할 경찰이 오히려 방해한 꼴”이라며 답답해했다.

비슷한 사례가 또 있었다. 피해자들은 작년 11월 30일, 광주광역시 일대에서 시위를 했다. 그런데 한 장소에서 문제가 터졌다. 피해자들은 광주 북부 경찰서에 광주 북구 중흥동 642-1번지 잎에 집회신고를 하고 시위를 했다. 그런데 시위 도중 동부 경찰서에서 출동해 미신고집회라고 알렸다. 알고 보니 광주 북구 중흥동 642-1번지는 몇 해 전 광주 동구로 편입되어 계림동으로 바뀌었다. 북부 경찰서가 자신들의 관할지역이 아님에도 실수로 집회신고를 내준 것이다.

북부 경찰서는 자신들의 관할이 아니기 때문에 동부 경찰서에서 집회신고를 하라고 안내했어야 했다. 포털사이트에도 여전히 중흥동 642-1번지 건물이 광주 북구로 검색되기 때문에 피해자들이 편입 여부를 알 리 없었다. 결론적으론 미신고집회가 되고 말았다. 결국, 피해자들은 시위를 일인시위로 대체할 수밖에 없었다. 광주 북부 경찰서는 자신들의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경찰의 쉽사리 이해할 수 없는 사건 조사 과정도 피해자들이 가지는 공권력에 대한 불신에 한몫하고 있다. 강원도 원주 지역을 중심으로 신천지 대처에 앞장서는 피해자 A씨는 신천지 신도가 차에 붙여놓은 위치추적기로 인해 감시를 당했다. 접촉사고로 차를 공업사에 맡기지 않았다면 알 수 없는 일이었다.

 
▲ 신천지 신도가 A씨의 차량에 단 위치추적기

위치추적기를 단 신도는 위치추적기를 구매하면서 자신의 연락처가 아닌 신천지 빌립지파 섭외부장 김모씨의 휴대전화 번호를 남겼다. 또한 위치추적기는 휴대폰에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위치를 파악할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애플리케이션의 아이디가 김씨의 휴대전화 번호였다.

김씨는 지난 2001년에도 빌립지파 여신도를 시켜 여신도의 남편 차량에 위치추적기를 달게 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바 있다. 그럼에도 김씨는 A씨 사건에 대해 한 번도 정식 조사를 받지 않았다.

수많은 사람이 신천지로 인해 피해를 당했지만 용기를 내 길거리로 나선 이들은 극히 소수에 불과하다. 10만이 넘는 신도들의 조직적인 대응과 불법행위에 대응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는 이유다.

피해자들의 시위를 보고 ‘누군가’가 신천지로 가던 발걸음을 돌이켰다는 사실을, 그 ‘누군가’의 가족은 알고 있을까? “교회는 우주적 공동체”라 외치면서 이들에게 무관심해도 될까?

조믿음 기자 jogogo@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현대종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3500
    N         제목 조회
[공유] 신천지 가족으로 인해 고통 받으시고 계신가요? 2181
조금만 떨어져 보면 훤히 보이는데... [1] 3082
“왜 그랬어요?” “아빠가 진짜 너무너무 힘들었다” [3] 2137
하늘나라로 간 신천지아내 [1] 2206
46
신천지 사기 전도와 보복 [1] 2323
45
신천지 피해가족, '신천지 관계자' 의심 인물에 교통사고 당해 2404
44
협박하는 신천지 [1] 3653
43
경찰, 폭행혐의 기소의견으로 송치…신천지측 폭행사실 부인 1353
42
신천지때문에 울고, 경찰때문에 또 울고.. 1859
41
1 ~5편) 그들의 협박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2118
40
신천지로 고통당하는 사람들 2280
39
사이비 신천지로 인해 혹세무민 당하고 있는 광주광역시를 눈여겨.. [1] 1840
38
자신을 낳아주고 길러준 아버지에게 개새X 미친새X 돌아이 도적X.. 1495
37
결국 이혼을 선택했습니다. [1] 1707
36
화마에 어린 남매 참변 [3] 907
35
신천지 "자식도 빼앗아 가고 폭행까지"…경찰 수사 1199
34
아니다 해서 그런줄 알았습니다 [2] 1446
33
신천지로 인해서 또 한가정이 파괴되었네요~~ 얼마나 힘드셨을까.. [1] 2772
32
우리 아이의 건강한 웃음을 되찾아 주세요. [2] 894
31
부산시 33개 ‘신천지 위장교회 및 모임장소’ 명단 [1] 1912
30
[현대종교]신천지, 위치추적기 이용한 감시 1956
29
[현대종교]신천지에 빠진 자녀들, 부모에게 편지 보내 [1] 2017
28
신천지는 이만희 이름으로 기도합니까? 1130
27
신천지가 비유풀이의 호수라면 김풍일은 바다 1325
26
신천지에서 돌아온 사람들 1210
25
우리 동네에 신천지가...수도권 181곳 발견 731
24
病신천지 - 2013년 이단 사이비 신천지에 대한 보고서 798
23
신천지 탈퇴해 폭행 당해 1121
22
신천지 기획이혼에 의한 가정파괴 1300
21
신천지 피해자 - 농사꾼이 법을 공부!! 73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