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 류 기독교포털뉴스
신천지측, ‘사람 찬양’ 수록자들 무더기 징계
신천지측, ‘사람 찬양’ 수록자들 무더기 징계


신격화 부추겨온 ‘이만희 교주’에겐 책임 안 물어
정윤석  |  unique44@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6.07  02:00:25
트위터페이스북네이버구글밴드
기독교포털뉴스 카카오톡 아이디: kportalnews
  
▲ 뉴스천지 2017년 6월 4일 기사
이만희 교주를 ‘만왕의 왕’으로 추앙해 온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측이, 돌연 자체 찬송가에 ‘인간을 찬양하는 가사’를 수록한 인사들을 징계·문책했다는 소식이 천지일보를 통해 전해졌다.
신천지측 신도가 발행인으로 있는 천지일보는 2017년 6월 4일자 기사에서 “신천지 새찬송가에 ‘사람을 찬양하는 가사’를 수록한 것에 책임을 물어 관련자를 대대적으로 징계 및 문책했다”며 “아울러 그간 내부적으로 사용해 온 신천지 새찬송가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서 천지일보는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을 돌려야 함에도 사람을 찬양하는 가사를 신천지 새찬송가에 수록한 찬양부장, 강사, 성도, 통역 등 관련자 총 16명을 징계(근신 및 제명)하고 문책했다”며 “논란이 된 가사는 논의나 보고도 없이 자의적으로 수록했다”고 밝혔다. 심지어 기사에는 “이만희 총회장은 문제가 된 가사를 알지 못했다가 최근에야 알게 됐다”, “(이만희 총회장이) 사람을 찬양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단상에서도 누차 강조했다고 썼다.
  
▲ 문제가 된 신천지측 찬송가
  
▲ 신천지 찬송가는 초판이 이미 2014년에 나왔다.
하지만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오히려 신천지측은 더 큰 비난을 받고 있는 중이다. 이 기사가 나간 후 부산성시화 운동본부 이단상담실 권남궤 실장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만희 교주가 ‘사람 찬양’ 가사를 몰랐다가 최근 조치를 취했다는 것은 상식밖이다”며 “신천지도 예배가 있는데 그 시간에 성가곡을 부를 때 이긴자(이만희 교주)에게 영생복락을 주옵소서 등 찬양하지 않았나”라고 되물었다. 권 실장은 “심지어 신천지 행사 때마다 본인을 의도적으로 신격화하도록 했고, 만일 그것이 안 되면 그리스도의 정신이 안 된 지파나 교인들처럼 훈시하고 교육해 놓고 본인이 몰랐다니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권실장은 “내부적으로 ‘교주 신격화가 과하다’는 이런 말이 새신자들 가운데 나와서 그런 것 아니겠는가?”라며 “대외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쇼’밖에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권 실장은 “신천지에 이미 오래 다녀서 세뇌된 사람들은 이만희 교주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지 않는다”며 “‘이만희 교주를 신으로 믿는 신천지’라는 비판에 흔들릴 수 있는 새신자 그룹을 단속하기 위한 전략으로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바로알자사이비신천지 카페에도 신천지 피해자들의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몇십년동안 자기를 찬양하는 찬송가를 불렀는데 이때까지 몰랐다니, 주일마다 예배시간에 불렀을 텐데 자기가 몰랐다면 찬송 시간에 이만희 교주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던건지 참 궁금합니다”(2ban****), “아무것도 책임지려 않고 모든 걸 신도들 탓하며 빠져나가는 자가 십자가보다 무거운 신천지를 짊어지고 간다.. 공치사 까지 해가며 예수님 보다 윗자리로 올라가 앉는 건 서슴치 않습니다”(lr**), “(신천지 안에)80여명의 정보원을 운영한다면서... 몰랐다고???”(enjo****).
‘이만희 교주 신격화’의 과거력은 이번 징계로 해결될 성질의 일이 아니다. 지금까지 이만희 교주는 자신이 집필한 책, 자신이 관계된 행사에서, 수없이 자신의 신격화 행각을 자행·묵인·용인해 왔다.
  
▲ 신천지 찬송가를 허락해 준 이만희 교주에게 고맙다고 머리말에 썼다.
이만희 교주가 해외 방문을 마치고 2014년 7월 18일 귀국연설을 하는 자리에서 사회자가 ‘만왕의 왕 총회장님!’이라고 소개한 일은 유명하다. 이번 징계·문책에 착수한 신천지 찬송가는 시작부터 이만희 총회장의 지시에 따라 진행됐다. 전 성도들을 상대로 가사를 공모해 모은 노래집이다. 여기에 찬송가 편찬위, 가사분과·음악 분과 위원, 가사검증에 참여하고 총회 출판부까지도 교정·교열을 하며 관여했다. 머리말에는 “찬송가 편찬을 허락해 주신 하나님과 예수님 그리고 총회장님께 감사를 드린다”고 썼다. 이 노래들은 이미 신천지측 공식 예배에서 수없이 많이 불렸다.
  
▲ 신천지 찬송가는 '만희왕께 찬양하며 경배하자'라고 노골적으로 표현했다
그런데도 신천지 찬송가 43페이지에 ‘만희왕께 찬양하며 경배하자’라는 노골적 가사는 물론 ‘이긴자를 찬양하라’는 가사 등 사람을 찬양하는 가사가 있었다는 것을 몰랐다는 이만희 교주의 말을 믿으란 말인가? 만일 ‘사람을 찬양하는 가사’가 문제가 된다면 가장 먼저 징계받을 사람은 이만희 교주 자신이 돼야 한다.



< 저작권자 © 기독교포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
특집다큐 8부작 (관찰보고서-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재방송 예고 2018-04-02 299
CBS "사이비 이단 비판은 정당하다" 법원 판례 많아 2015-09-06 1819
현대종교 "포기하지 않는 부모님의 사랑이 나를 돌아오게 했다." [1] 2015-09-06 2322
572 기독교포털뉴스 탈퇴자의 눈으로 본 신천지의 실상 2018-09-28 438
571 기독교포털뉴스 "군수님, 청평을 신천지로부터 지켜주세요" 2018-09-28 100
570 기독교포털뉴스 ‘만국회의’는 신천지 위장 행사, 끝까지 반대 2018-09-28 104
569 CBS [CBS 뉴스] 집중취재 -신천지 이만희 어눌한 말투··건강에 의구심 2018-09-28 119
568 CBS노컷뉴스 법원, “신천지 위장교회 실체 알리는 것은 공익 위한 것” 2018-07-23 261
567 기타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공익을 위한 사실 적시! … 신천지 피해자 .. 2018-07-23 182
566 기독교포털뉴스 144,000 실제수로 말하다 정작 넘어서자, ‘인 맞음 시험’ 2018-06-28 443
565 기독교포털뉴스 '함께OO교회', 신천지인데 아닌 척? 2018-06-05 345
564 기독교포털뉴스 지재섭 지파장, 위증으로 600만원 손배 책임 2018-06-05 335
563 현대종교 신천지의 몰락 2018-05-15 651
562 기타 지역민들이 신천지, 하나님의교회(안증회) 입주 반대하는 이유 2018-05-15 303
561 청평 신천지 박물관건립 반대 가두행진 집회 2018-04-16 310
560 CBS 청평 주민들 "신천지박물관 결사반대" 2018-04-16 286
559 현대종교 신천지 피해자, 방치할 수는 없다! 2018-04-02 450
558 기타 연인 살해·유기한 40대 남성 징역 20년 확정 2018-04-02 402
557 기타 신천지 이만희 씨의 편지 – 피해자들에 짐승 같다 표현! 2018-02-23 770
556 기타 신천지 이만희 씨, 가출 자녀들 집으로 보내시죠? 2018-02-20 504
555 국민일보 [신천지의 ‘강제개종’ 공세, 왜? (上)] “교리 허점 드러날라”… 이.. 2018-02-20 512
554 교회와신앙 신천지 시위대들 전국 이단상담소 앞에 나타나 2018-02-09 517
553 CBS 신천지의 적반하장 청와대 청원, 사이비종교피해방지법 제정촉구 2018-02-02 511
552 교회와신앙 신천지 “강제개종처벌” Vs “적반하장도 유분수” [1] 2018-01-30 530
551 기독교포털뉴스 [칼럼]도넘은 신천지측 집단행동 2018-01-30 523
550 CBS노컷뉴스 대법원, CBS '신천지에빠진사람들' 공익성 인정 판결…"소송 비용 90% .. 2017-12-22 632
549 CBS노컷뉴스 대법원, “신천지 이만희 죽음 대비 굿판 허위사실 아냐” CBS 최종 승.. 2017-12-22 618
548 현대종교 신천지 실세였던 김남희, 배도자로 추락 2017-11-16 1596
547 기타 신천지의 국제법 제정 주장은 비상식적 2017-10-18 767
546 뉴스앤조이 신천지 이만희, 고종황제와 명성황후 손자(?) [1] 2017-10-18 663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