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 류 국민일보
"그 분 우리 엄마 아닌데요".. 신천지 피해 엄마 반론은 잘못

"그 분 우리 엄마 아닌데요".. 신천지 피해 엄마 반론은 잘못

구자창 입력 2017.06.15. 08:42 수정 2017.06.15. 08:58 댓글 1  
 

국민일보가 보도한 ‘“신천지에게 두 딸을 빼앗겼어요”… 엄마의 눈물’ 기사와 관련, 신천지 성도라고 밝힌 독자의 이메일과 포털 다음 뉴스 댓글을 통해 반론이 제기됐다. 어머니 곁에서 친딸이 시위하는 모습이 담긴 다른 매체의 사진이 있는데 딸을 빼앗겼다고 주장할 수 있느냐는 지적이었다. 추가 취재 결과 어머니와 친딸은 한 장소에서 나란히 시위를 한 적이 없는 등 반론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일보가 12일 보도한 사진. 신천지 피해가족인 김귀자씨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사랑채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국민일보는 지난 12일 김귀자(52·여)씨가 서울 종로구 청와대사랑채 앞에서 ‘사이비 교주 이만희는 이 땅의 많은 젊은이들과 사랑하는 두 딸 ○○, ○○를 집과 꿈이 있는 곳으로 돌려보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했다고 보도했다.

취재 당시 김귀자씨는 2015년 9월 두 딸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총회장 이만희)에 다닌다는 사실을 알게 됐으며 2016년 7월 이단 상담 과정에서 가출했다고 전했다. 김귀자씨는 신천지가 성경공부를 명목으로 정체를 감추고 포교하고 있다며 단체명을 밝혀야 전도할 수 있도록 하는 ‘종교실명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기사는 포털 다음 뉴스 등에 주요기사로 소개됐다. 게시 하루만에 댓글 7000개를 기록하는 등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그러나 기사의 댓글과 이메일을 통해 국민일보 기사에 잘못이 있다는 반론이 제기됐다. 

강원도 지역 매체인 W사가 지난 9일 보도한 ‘“우리 엄마를 돌려주세요”… 강제개종 피해자 호소’를 보면 김귀자씨의 바로 곁에서 친딸이 시위를 벌였다는 내용이었다. W사의 기사 속 사진에는 실제로 여성 두 명이 나란히 1인 시위를 벌이는 모습이 포착돼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두 여성이 모녀지간’이며 ‘국민일보가 딸은 뺀 채 모친만 기사에 담아 왜곡보도를 했다’고 비판했다.

강원도 매체 W사가 지난 9일 보도한 기사 속 사진 캡처. 두 여성이 나란히 1인 시위를 벌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일부 모자이크.

국민일보 확인 결과 W사가 보도한 기사 속 두 여성은 모녀지간이 아니다. 또 W사 보도 사진 속 여성 중에는 김귀자씨가 없었으며 국민일보 취재 당시 시위 현장에도 김귀자씨의 친딸이 없었다. 

김귀자씨의 큰딸 A씨(24)는 14일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W사의 기사 속 사진의 오른쪽 인물이 본인은 맞지만 왼쪽에 있는 여성은 어머니가 아니라고 밝혔다. 또 국민일보가 1인 시위 현장을 취재한 12일에는 시위 현장에 가지 않았다고도 했다.

오른쪽 W사 기사 속 여성은 국민일보 기사 사진 속 김귀자씨와 다른 인물이다. 즉 “친딸이 곁에서 나란히 시위를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서울 종로구 청와대사랑채 앞에서 1인 시위 진행하고 있는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 홍연호)에 문의한 결과 W사의 기사 속 왼쪽 여성은 다른 1인 시위 참가자인 C씨(55‧여)였다.

A씨는 국민일보 보도 내용에 일부 잘못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부모님과 친척들이 휴대전화를 빼앗고 파란색 트럭에 태워서 강제로 데려갔고, 경기도 안산 원룸에 도착해서는 손목과 발목을 케이블 타이로 묶었다”면서 “국민일보 기사에 나온 것처럼 위치 추적 신청한 게 아니다. 안산상록교회 근처에서 2주 정도 동생을 찾아다니다가 아버지 차를 발견해서 동생을 데려온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또 “기사에는 신천지 신도 10여명이라고 나왔는데 대여섯 명 정도가 함께 간 것으로 기억한다”면서 “개종 목사가 부모님을 조종해 이단 상담을 부추겼고 그 결과로 가족 사이가 벌어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귀자씨의 남편이자 A씨의 부친인 김모(52)씨는 그러나 A씨의 주장에 일부 억지가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휴대폰을 빼앗고 이단 상담 받으러 간 첫날밤 잠자기 전에 큰딸과 할머니의 손과 발을 한쪽씩 묶어 같이 자게 한 것은 사실”이라며 “이단상담 과정에서 도망치는 것을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하는 조치라고 딸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개종 목사가 조종했다는 A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이단 상담에 대한 모든 계획은 다른 신천지 피해가족 사례를 찾아보며 직접 고민한 것”이라며 “딸이 개종 목사라고 부르는 그런 사람들로부터 조종 당한 일은 없다”고 답했다.

김귀자씨는 “두 딸이 신천지의 사이비 교리 때문에 집에 돌아오지 않고 있으니 딸 빼앗긴 게 아니면 무엇이냐”며 “우리 자녀들을 포함해서 신천지에 빠진 다른 청년들이 속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구자창 기자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일 조회
CBS "사이비 이단 비판은 정당하다" 법원 판례 많아 2015-09-06 1341
CBS 영생불사 교주가 후계자와 내연관계? 2015-09-06 1711
현대종교 "포기하지 않는 부모님의 사랑이 나를 돌아오게 했다." [1] 2015-09-06 1723
548 국민일보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2017-12-08 60
547 현대종교 신천지 실세였던 김남희, 배도자로 추락 2017-11-16 478
546 기타 신천지의 국제법 제정 주장은 비상식적 2017-10-18 255
545 뉴스앤조이 신천지 이만희, 고종황제와 명성황후 손자(?) 2017-10-18 234
544 기독교포털뉴스 KBS '생방송 아침이 좋다 - 사이비 종교의 덫' 방영 2017-10-18 284
543 기독교포털뉴스 '함께OO교회', 신천지인데 아닌 척? 2017-10-18 148
542 기타 무분별한 캠퍼스 포교행위.. 불신에 빠진 대학생들 2017-10-18 112
541 CBS노컷뉴스 신천지에 빠진 청춘, 어떤 기억으로 남을까? 2017-10-18 167
540 CBS노컷뉴스 신천지 피해자 공동체 설립 예배 열려 2017-10-18 87
539 국민일보 ‘육체영생 신인합일’이라더니… 신천지 교주 이만희 척추수술 받고 입.. 2017-07-26 590
538 CBS노컷뉴스 신천지 교주 이만희, 광주서 극비리 중증 수술 2017-07-25 362
537 기타 "급성장하는 신천지, 이만희 교주 사후 대비가 시급하다" 2017-07-04 548
536 기독교포털뉴스 “신천지 실상이 진실이란 걸 증명하면 1억 드립니다” 2017-06-15 702
535 기독교포털뉴스 신천지측, ‘사람 찬양’ 수록자들 무더기 징계 2017-06-15 488
534 기독교포털뉴스 “신천지 설문조사, 핵심은 연락처 따기” 2017-06-15 278
533 국민일보 "그 분 우리 엄마 아닌데요".. 신천지 피해 엄마 반론은 잘못 2017-06-15 312
532 현대종교 대선 후보들 “반사회적 사이비종교 규제”에 대한 입장 밝혀 2017-05-06 395
531 기타 "문재인·심상정, 차별과 배제 금지하는 법·제도 약속" 2017-05-06 289
530 국민일보 문재인 후보측 “교과서에 동성애 동성혼 금지 서술”… 기독교 공공정.. 2017-05-06 260
529 CBS노컷뉴스 법원, “신천지 굿판 벌인 개연성 있다” 판결...신천지 내부 이탈 단속.. 2017-04-01 399
528 CBS노컷뉴스 법원, '신천지 억대 굿판 보도' 정당했다..CBS 30억 소송 승소 2017-04-01 336
527 기타 신천지 행태 분석 -신현욱목사님 C채널방송 : 뉴스 2017-01-04 892
526 기타 반기문, 뇌물수수 의혹부터 신천지 홍보 영상까지… 2016-12-29 625
525 기타 반기문측 '신천지' 연관 영상논란에 "김남희 대표 전혀 모른다" [1] 2016-12-29 567
524 기타 정청래 "반기문, 반쯤 끝났다… 신천지 인식 혐오수준" 2016-12-29 592
523 CBS노컷뉴스 신천지 신도들 심야에 군부대 진입 시도 '공포탄 발사' 2016-12-29 645
522 CBS노컷뉴스 <신천지에빠진사람들> 30억 소송 대부분 승소..그럼에도 1일 항소장 제.. 2016-12-14 763
12345678910,,,19